• 즐겨찾기 추가
  • 2018.12.09(일) 16:12
"북미 적대관계 종식 첫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계기"

북미 정상회담 지켜본 광주·전남 시·도민, 적극 '환영'
"종전선언 등 구체적 행동 이어지길…시간·인내 필요"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6월 13일(수) 17:24
북미가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를 통해 새 출발을 약속한 12일 광주·전남 시·도민들은 한 목소리로 환영의 뜻을 밝혔다.
북미가 68년 만에 적대 관계를 종식하는 첫 걸음을 뗀 만큼,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종전선언 등으로 이어지길 지역민들은 바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서명식을 열고 합의문에 서명했다.
합의문에는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관계 설립 공헌 ▲한반도 지속·안정적 평화체제 구축 노력 ▲'완전한 비핵화' 노력 ▲전쟁포로·실종자 및 유해 즉각 송환 약속 등 4개 조항이 담겼다.
또 양측이 이번 합의 후속 이행을 위한 고위급회담을 이어가기로 합의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조대회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광주·전남연합 의장은 "두 정상이 처음으로 관계 정상화에 나선 것을 환영하고, 평화의 대장정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의장은 "다만, 합의문 내용에 너무 많은 기대를 해선 안 된다. 국가보안법 폐지, 주한미군 철수 등 우리 내부적으로 풀어가야 할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종익 6·15 공동선언실천 광주본부 집행위원장은 "북미가 대결과 긴장을 넘어 신뢰 관계를 구축하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 관계 회복의 새 계기를 만든 만큼 꾸준한 대화로 종전선언까지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북미 정상회담이 좌초되기 전 남북 정상이 2번째 회담을 열었던 것처럼 우리 민족의 힘으로 자주적 외교를 펴야 한다"며 "어떻게 새로운 평화 체제로 바꿔갈 것인지 상호 노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박상춘 비전향장기수 서옥렬 송환추진위 사무국장도 "이번 회담은 북미가 적대적 관계를 청산하고 신뢰를 회복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용운 6·15 공동선언실천 전남본부 집행위원장도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를 가져오는 단초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공진성 조선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북미가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 가기로 합의한 것 자체는 큰 의미가 있다"고 평했다.
그는 이어 "다만, 구체적이지 않은 합의문 안에 숨어있을 '디테일'이 회담 이후의 만만치 않은 과정을 예고하는 것처럼 보인다. 한반도 평화체제와 북한의 변화는 긴 호흡으로 지켜봐야한다"고 밝혔다.
황성효 광주진보연대 사무처장은 "회담 결과는 4·27 판문점 선언의 불완전성을 극복하는 내용"이라며 "남북의 전면적 교류·협력이 진행된다면 북미 합의내용도 잘 이행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황 처장은 "북미가 새 시대를 열어나가고 있는 만큼, 국내에서도 낡은 분단질서에 기생했던 적폐 세력과 종북몰이 등 시대착오적 행태들이 종식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고미경 민주노총 광주본부 부본부장은 "북미관계의 발목을 잡아왔던 관행은 합의를 해놓고도 지키지 않았던 과거사를 의미한다고 생각한다"며 남북 평화를 정착시키고 분단이 낳은 부조리를 해결하는 지렛대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남재 시사평론가는 "비핵화 로드맵, 체제 안전 보장에 대한 후속 협상이 시작될 것이다. 추후 협상은 만만치 않겠지만 한국전쟁 이후 68년간 이어져 온 양국의 적대 관계를 청산하는 중대한 한 걸음을 내딛었다"고 평가했다.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는 "실무진 협상을 통해 북미관계의 난제들을 지혜롭게 풀어가길 바란다"며 "문재인 정부의 중재자 역할이 더욱 중요해질 것이다. 평화 정착과 민족 화해를 향한 역사의 수레바퀴는 더이상 되돌릴 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성석 전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번 회담을 "평화체제 구축·종전 협정을 향한 '예비적 기초협정'이다"고 규정하며 "합의안은 양국 간 신뢰를 회복하고 북미 관계의 진로·방향을 규범적으로 선언하는 수준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 교수는 "후속 회담을 약속했고 관계 정상화에 대한 두 정상의 확고한 의지를 확인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며 "실무협상에서 민감한 현안에 대해 얼마나 합의됐는지 공개돼야 회담 성패를 제대로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짚었다./정중헌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