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5(목) 15:58
강진 야산 발견 시신, 실종 여고생으로 확인

칫솔 DNA와 시신 시료 대조 결과 신원 일치
용의자 차량 내 낫서 여고생 유전자도 검출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6월 26일(화) 11:50
전남 강진군 야산에서 발견된 시신이 유전자(DNA) 감정 결과 실종됐던 여고생으로 확인됐다.
전남경찰청은 25일 '강진에서 실종된 A(16)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의 유전자 감정 결과 A양으로 확인됐다'는 통보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A양 칫솔에서 채취한 DNA와 시신에서 채취한 시료를 대조 분석한 결과 신원이 일치한다는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용의자로 추정되는 A양 아버지 친구 B(51)씨의 차량 트렁크 안에서 발견된 낫(날과 손잡이 사이 자루 부분)에서 A양 유전자가 검출됐다'고 설명했다.
A양은 지난 24일 오후 2시53분께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 정상으로부터 50m 아래 경사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얼굴·치아·다리 등 신체 대부분이 심하게 부패됐다.
A양은 지난 16일 오후 1시30분께 집을 나선 뒤 'B씨로부터 아르바이트 자리를 소개받는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친구에게 보냈다.
경찰은 16일 오후 2시부터 5시 사이 A양과 일부 동선이 겹쳤던 B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있다.
A양 시신의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탓에 부검에서는 '외상이 없고 사인이 분명하지 않다'는 1차 소견이 나왔다.
경찰은 "외관상 신체 골절 등 외상이나 훼손 흔적, 큰 상처는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분적인 백골화가 진행됐지만, 사후 손괴 여부는 명확하지 않다. 정확한 사인 규명 여부는 추가 정밀 감정을 거친 뒤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같은 의사 소견에 따라 체내 독극물 검사, 알코올 검출 여부 등을 추가로 감정해달라고 의뢰했다.
A양의 휴대전화는 16일 오후 4시24분께 A양이 숨진 채 발견된 도암면 야산 반대편 능선에서 꺼졌다. 이 야산은 B씨의 선산이 있던 곳이며, 산이 위치한 마을은 B씨의 고향이다.
B씨의 차량은 시신이 발견된 야산과 1km 가량 떨어진 농로에서 같은 시간대 2시간40여 분 정도 머물렀으며, 이후 B씨는 의류로 추정되는 물건을 태우고 차량을 세차한 것으로 확인됐다. 차량에 설치된 블랙박스 또한 전원이 꺼져 있었다.
A양이 숨진 야산 정상 부근 경사로에서는 A양 것으로 추정되는 립글로스 1점만 발견됐다. A양이 집에서 나올 당시 입었던 청바지, 티셔츠와 신었던 운동화는 찾지 못한 상태다.
경찰은 이 야산이 산세가 험준한 점 등으로 미뤄 B씨가 A양을 산 정상 부근으로 데려가 범행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관련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경찰은 정밀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과 사망 시점, B씨의 DNA 흔적이 남았는지 등도 가릴 계획이다. B씨의 차량과 집에서 발견된 머리카락, 지문 등 감정물 80여 점도 정밀 분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밀 부검과 감정 결과가 나오러면 최소 2주 가량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A양이 실종 당일 살해당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건의 실체를 밝히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B씨는 16일 오후 11시께 A양 어머니가 자신의 집을 찾아오자 급하게 달아났으며 , 다음 날 오전 공사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B씨는 실종 일주일 전 A양을 만나 아르바이트와 관련한 대화를 나눴으며, "알바 소개한 것을 주변에 알리지 말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복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