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무더운 여름 남도 이색 섬에서 힐링하세요

전남도, 7월 관광지로 무안 탄도·진도 관매도·완도 소안도 추천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7월 04일(수) 14:55
전라남도가 무더운 여름에 시원하게 펼쳐진 바다를 볼 수 있는 ‘가고 싶은 섬’을 테마로 섬과 바다가 자연스럽게 어우러진 특별한 섬 여행지로 무안 탄도, 진도 관매도, 완도 소안도 세 개 섬을 7월의 추천 관광지로 소개했다.
탄도는 무안 망운면 송현리 조금나루에서 배를 타고 서쪽으로 약 2.5km 가면 만날 수 있다. 28가구에 50여 명이 사는 작은 섬으로 섬 마을의 소박함과 때 묻지 않은 자연환경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마을 주민들의 발로 자연스럽게 다져진 ‘탄도 둘레길’을 따라 해발 50m의 숲으로 들어가면 소나무, 사스레피나무, 대나무가 서로 다른 매력으로 삼색 숲을 이루는 이색 풍경이 펼쳐진다.
숲에서 나와 탁 트인 해변을 따라 갯바위에 이르면 멀리 섬 안의 섬, ‘야광주도’와 마주한다. 마치 용이 여의주를 쥐고 있는 형상이다. 일출과 일몰이 매우 아름다워 섬 주민들의 휴식장소로 활용됐다고 한다. 조금에는 바닷길이 드러나 매일 열리는 모세의 기적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관매도는 진도 팽목항에서 뱃길로 1시간 20분 거리에 있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중 가장 아름다운 섬으로 한국의 섬 가운데 수위에 꼽힐 만큼 빼어난 경관을 간직하고 있다. 해변에 매화가 많이 피어나 ‘관매’라 칭했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후박나무와 자생 풍란 등 생태관광의 가치도 높다. 배를 타고 섬 주위를 돌다보면 만나는 천혜의 절경 ‘관매 8경’은 관광객들의 탄식을 자아내기 충분하다. 제1경 관매도 해수욕장은 KBS ‘1박 2일’의 촬영지이며, 제2경 방아섬은 선녀들이 방아를 찧었다는 얘기가 전해지고 있다. 제5경인 하늘다리는 칼로 잘라 낸 듯 섬이 나눠진 두 개의 섬을 잇는 다리다. 선녀가 이곳에서 쉬다가 하늘로 올라간 곳이라고 전해진다.
소안도는 항구에 들어서면 ‘항일의 땅, 해방의 섬 소안도’라는 표지석이 말해 주듯 독립유공자 19명을 비롯해 57명의 애국지사가 배출된 애국 충정의 섬이다. 집집마다 365일 태극기를 게양하고 태극기 길을 조성, 소안도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아름다운 경치가 곳곳에 널려 있다 해 미라리(美羅里)로 명명된 길이 450m 상록수림과 해안가를 따라 후박나무, 동백나무 등 20여 종의 나무와 1km의 맥반석 해수욕장이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가족단위 휴양지로 손색이 없어 올 여름 휴가를 계획해볼 만한 여행지다.
유영관 전라남도 관광과장은 “올 여름 휴가철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남도의 섬에서 특별함을 찾는 나만의 여행을 해 볼 것을 권장한다”며 “앞으로 해양관광 시대를 열어갈 특별한 콘텐츠로서 남도의 섬을 힐링 명소로 관광자원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남=정중헌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