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데칼코마니(Decalcomanie), 카피가 아닌 옮김이요, 반영!

장성공공도서관, 고유정 작가 초대展 개최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7월 04일(수) 15:44
전라남도교육청 장성공공도서관은 7월 한 달 동안 도서관 갤러리 ‘뜨락’에서 「데칼코마니(Decalcomanie)」라는 주제로 고유정 작가 초대전을 개최한다.
고유정 작가는 조선대학교 회화학과를 졸업했으며, 홍익대학교 일반대학 회화과에서 서양화를 전공하고 있으며, 광주광역시 미술대전 입선, 대한민국 현대조형미술대전 특별상 등 다수의 대회에서 입선과 특선을 수상했다.
또한 개인전 2회, 인사동 아트페어전 등 단체전에 15회 참여하는 등 차세대 한국 서양화계를 이끌어갈 재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작가는 이번 전시작품에서 작가 노트를 통해 “겉과 속, 앞과 뒤, 안과 밖, 같으나 다르고 다르나 같은 것들의 차이는 무엇인지 의미를 찾아보았다”면서, “찍는다는 것은 같은 것을 뽑아 다른 것을 만들어내는 행위이며, 카피(calquer)가 아닌(dé) 옮김이요, 반영(décalquer)이다. 그래서 데칼코마니다”고 설명했다. 데칼코마니(Decalcomanie)는 원래 일정한 무늬를 종이에 찍어 다른 표면에 옮겨 붙이는 장식 기법을 일컫는 용어로, 인쇄기에 넣을 수 없는 물체에 무늬를 새기거나 상표를 붙일 때 사용하던 방식이었다.
고 작가의 작품들은 무의식을 의식화 하여 인간 내면의 다양성을 잘 표현하고 있다는 평이다.
장성공공도서관 관계자는 “매월 다양한 장르의 작품 전시회를 통해 주민과 학생들에게 일상 속에서 예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사회의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기획했다”면서 많은 참여와 관람을 당부했다.
/전남=염인문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