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전남도, 인구정책 공모사업 국비 15억 확보

곡성군․보성군 선정돼…전남 인구문제 극복 마중물 기대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7월 05일(목) 15:20
전라남도는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인구 감소지역 통합 지원사업 공모 결과 전국 11개 사업 중 곡성군, 보성군 등 2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15억 원을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통합 지원사업은 인구 감소율, 노령인구, 생산가능인구, 여성인구 비율 등을 지표로 한 인구 감소지역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인구 유출을 억제할 수 있는 지역 발전 정책을 통해 일정 수준의 삶의 질을 주민들이 향유할 수 있는 포용적 균형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이다.
곡성군의 ‘청년들과 여행자의 비빌언덕 곡성’은 연간 130만 명 규모의 섬진강 기차마을 방문객을 곡성의 구도심으로 끌어들여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곡성 구도심에 여행자 쉼터와 청년 커뮤니티 및 교육을 위한 ‘비빌언덕 하우스’를 조성한다. 이곳에서는 청년 창업과 연계한 관광루트를 개발해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여행객에게는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여행객의 이동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공유자전거 시스템도 도입된다. 코레일과 협업해 기차마을에서 대여한 스마트 모빌리티를 활용해 곡성의 다양한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는 기반이 구축된다.

특히 이 사업은 기존 중앙부처 공모 사업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지역 민간 자생단체의 자발적 참여 시스템 구축이 높게 평가를 받아 이번 공모에서 전국 최우수 사업으로 선정됐다.
보성군의 ‘귀농·귀촌인 마중물 사업’은 보성에서 가장 인구가 적은 인구 천 명의 문덕면 살리기 프로젝트다.
귀농·귀촌 시 가장 큰 걸림돌인 주거문제 해결을 위해 LH와 공동으로 귀농·귀촌인들과 지역 주민들이 함께 어울려 살 수 있는 40세대 규모의 마을을 조성한다. 이곳에는 단독형 임대주택과 함께 소득 창출을 위한 시설하우스 등을 할 수 있는 토지도 제공해 지역 정착을 지원한다.
또한 기존 마을 주민들이 참여하는 귀농인을 위한 농업기술 교육, 공동체 지원 등 종합적 정착 지원을 통해 안정적으로 지역에 뿌리내리고 살도록 하는 지원도 함께 추진된다.
이상심 전라남도 인구정책기획단장은 “이번 공모에 선정된 사업이 전남 인구문제 극복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남의 인구문제 최일선에 있는 시군이 역할을 다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남=염인문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