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7.19(목) 16:01
광주과학고 '국민혈세 유럽 현장학습' 특별감사 요청 국민청원

세금으로 학생 1인당 100만원씩 지원 형평성 논란
교장·행정직원 사전답사 명목 공짜 유럽여행 비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7월 08일(일) 17:00
특수목적고인 광주과학고가 세금으로 1학년 전체 학생들의 유럽 현장학습 비용을 지원한 데 대한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특별감사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제기됐다.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국민혈세로 (학생)1인당 100만원씩 지원해 유럽 여행가는 광주과학고 특별감사를 요청합니다'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시돼 있다.
지난 6일 시작된 청원글에 이날 오전 현재까지 498명이 동의했다.
청원자는 "광주과학고는 전교생이 290명도 안되는 작은 학교지만 영재고등학교라는 이유로 광주시와 광주시교육청으로부터 매년 40억원의 막대한 예산을 받아 운영되는 학교다"며 "관광 프로그램에 국민의 혈세를 쓰는 것은 단 한 푼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청원자는 "다른 학교는 급식비가 없어서 밥을 굶는 아이들이 있고 교복 살 돈이 없어서 다 헤진 교복을 입는 아이들이 수두룩하다"며 "그런데 광주과학고는 (학생)1인당 100만원과 함께 연구학점까지 주는 유럽 4개국 현장학습을 추진한다"고 비판했다.
청원자는 "게다가 실제로 학생들을 인솔하지도 않을 학교 교장과 행정실 직원이 안전점검을 명목으로 출장비까지 받아가며 이미 공짜 유럽여행을 다녀왔다"며 "세월호와 같은 비극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게 하기 위해 만들어 놓은 제도인 사전답사를 악용해 공짜여행의 기회로 삼았다"고 성토했다.
청원자는 "비상식적인 예산집행이 어떻게 가능했는지 광주과학고에 대한 특별감사를 하고 광주시교육청에도 관리감독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귀족학교, 귀족수학여행은 없어져야 할 적폐이자 이런 외유성 관광에 국민혈세는 단 한 푼도 쓰지 못하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과학고 1학년 전체 학생 97명과 인솔교사 8명은 이날부터 오는 18일까지 프랑스와 독일, 스위스, 이탈리아 등 유럽 4개 국가로 현장학습을 떠난다.
학생 1인당 371만원의 경비가 소요되며 학교 측이 학생 1인당 100만원씩 지원하고, 학생들이 나머지 271만원을 부담한다. 학교 지원금은 영재학교로 지정돼 광주시와 광주시교육청으로부터 매년 받는 지원금으로 충당했다.
일반학교의 경우 광주과학고처럼 해외 현장학습에 100만원씩 지원하는 사례가 없어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유럽 방문 현장도 파리 샹제리제거리, 개선문, 에펠탑, 퀴리박물관, 스위스 융프라우, 독일박물관, 이탈리아 밀라노 등 대부분 관광일정과 비슷하다.
광주과학고는 예비 과학자로서 시야를 넓히고 글로벌 리더로서의 소양을 갖추기 위해 이번 현장학습을 교육과정의 하나로 추진했으며, 소요 비용도 타 학교와 비교하면 저렴한 편이라고 밝혔다.
또 교장이 사전답사를 다녀 온 것은 학기 중이라 교사들이 수업과 평가문제로 시간을 낼 수 없었기 때문이다고 해명했다./광주=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