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고소득 가구도 빚 많으면 소득감소때 소비 크게 줄어"

부채 많고 유동자산 적으면 소득 높아도 한계소비성향 높아
소득 증가시 소비 느는 양보다 소득 줄 때 소비 주는 양 많아
"이런 가계 늘수록 경기침체 국면 장기화되거나 확대된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7월 30일(월) 15:16
부채가 많고 유동자산이 적다면 소득이 높은 가계라도 소득증감에 따라 소비를 크게 변동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소득증가때보다 소득감소때 소비가 더 민감하게 움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선호 추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이런 가계의 비중이 확대될 경우 경기침체 국면이 장기화되거나 심화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30일 한국은행의 BOK경제연구에 실린 '가계의 레버리지와 유동자산이 한계소비성향에 미치는 영향(송상윤 금융통화연구실 부연구위원)' 보고서에 따르면 레버리지(부채)와 유동자산비율은 한계소비성향과 통계적으로 정·반비례 관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이 높은 가계일수록 한계소비성향이 낮다는 기존 통념과는 다른 결과다. 한계소비성향이란 소득이 추가적으로 늘거나 줄 경우 소비 변동율을 의미한다.
보고서는 가계금융복지조사의 2012년~2017년 자료를 이용해 부채·유동자산·소득·소비 관계를 측정했다. 소득은 세후월소득을, 소비는 식료품비·교육비·교통비·차량유지비·기타 소비지출 등을 포함했다.
총자산 대비 금융·부동산부채로 계산한 레버리지는 한계소비성향과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정비례 관계를 나타냈다. 특히 레버리지가 0.6 이상으로 높은 가계의 한계소비성향이 높게 나타났다.
유동자산이 세후 월소득의 약 1.5~2배로 낮은 가계는 그렇지 않은 가계에 비해 한계소비성향이 높았다.
송 부연구위원은 "한국이 가계 부채가 높고, 미국에 비해 비유동 자산인 부동산 선호가 높다"며 "가계의 한계소비성향이 소득에 따라 일률적으로 결정되지 않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했다.
특히 부채가 많고 유동자산이 적은 가계의 한계소비성향은 소득 증가 가구보다 소득 감소 가구에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소득 증감에 따라 한계소비성향이 비대칭적으로 나타난 것이다.
예를 들어 100만원의 소득이 추가적으로 발생한 가계가 50만원을 더 쓴다고 할 때, 소득이 100만원 감소한 가계는 소비를 50만원보다도 더 줄인다는 의미다. 부채가 많고 유동자산이 부족한 가계의 경우 소득이 늘어나도 소비를 하는 대신 빚을 갚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송 부연구위원은 "경기침체가 오면 소득이 줄어드는데 이 경우 부채가 많은 가계는 큰 폭으로 소비를 감소시킨다"며 "이런 가계가 증가할 경우 소비가 줄어 경기 침체 국면이 길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뉴시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