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09.20(목) 16:21
고3 중간·기말 시험지 빼돌린 행정실장·학부모 영장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7월 30일(월) 15:32
광주 서부경찰서는 30일 시험지를 유출한 혐의(업무방해 등)로 광주 모 사립고교 행정실장 A(58)씨와 의사 어머니(학교운영위원장) B(52·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B씨와 공모해 이달 2일과 지난 4월 중순께 학교 인쇄실에서 3학년 1학기 중간·기말고사 시험지를 빼내 복사한 뒤 B씨에게 건넨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범행 직전 "고3 아들의 성적을 올리고 싶다"는 B씨의 부탁을 받고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동료들이 퇴근한 사이 행정실 내 통합열쇠함에서 꺼낸 열쇠를 이용해 인쇄실에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인쇄용지 상자 더미 위에 놓인 이과 9과목(전체 응시 과목) 시험지 42장을 빼돌려 행정실에서 복사한 것으로 밝혀졌다.
B씨는 '자택에서 컴퓨터로 시험지 사본 내용을 편집해 예상문제집(기출문제)을 만들었다. 이를 족보라고 칭하며 아들에게 건넸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두 차례나 전 과목 시험지가 유출된 배경에 금품 거래가 있었는지, 또 다른 공모자가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윗선의 지시, 개인적 친분, 또 다른 경제적 이익, 퇴직 뒤 일자리 보장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광주=김용대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