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7(수) 15:55
전남도, 귀어․귀촌박람회서 차별화된 시책 홍보

지난해 285가구 전국의 31%…고소득 양식장 많고 양식장 우선 제공 등 때문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8월 09일(목) 14:37
전라남도가 10일부터 3일간 서울 aT센터에서 ‘청년 어촌! 활력 바다!’를 주제로 열리는 ‘2018 귀어·귀촌 박람회’에 참가해 차별화된 지원시책과 성공사례 홍보에 나선다.
귀어·귀촌박람회는 예비 귀어인들에게 귀어 정보를 들려주고, 어업으로 인생 2막을 성공할 수 있다는 희망 메시지를 선포하기 위해 해양수산부가 2015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어촌 살림을 책임지는 어촌계장으로부터 직접 어촌생활 노하우를 듣는 ‘어촌계장 어(漁)울림 토크쇼’, 귀어 전문가들의 특별강연, 기관표창 등 다채롭게 진행된다.
전라남도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홍보 부스를 설치해 귀어·귀촌 상담, 수산물 판매, 수산물 시식회, 성공사례 홍보 등 도의 차별화된 귀어·귀촌 지원정책을 적극 홍보한다. 귀어·귀촌 활성화 우수사례 기관표창은 귀어를 희망하는 청년에게 김, 미역, 가리비 등 어장을 전국 최초로 제공한 고흥군이 받는다.
지난해 전남에 귀어한 가구는 285가구(가구원 418명)이는 전국의 31%를 차지하는 규모로, 어업소득이 상대적으로 높은 양식어장의 75%가 전남에 있고 신규 양식장을 개발해 귀어자에게 양식장 이용권을 우선 제공하는 등 유리한 어업기반 여건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귀어·귀촌을 바라는 도시민이 아무런 장벽 없이 정착하도록 제도와 지원시책을 계속 발굴하겠다”며 “이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 성장 동력의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박희동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