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8(목) 16:09
'흑산공항 건설' 심의 파행 속 또 연기…찬반 양측 '불만'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09월 20일(목) 16:19
흑산공항 건설을 위한 국립공원계획 변경안 심의가 파행 속에 또 다시 결정을 미룬채 연기되면서 찬반측 모두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조기 착공을 촉구했던 지역주민과 전남도·신안군은 물론 즉각적인 중단을 요구했던 환경단체도 국립공원위원회의 결정에 실망하는 분위기다.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는 19일 서울에서 흑산도 공항 신설을 위한 '다도해 해상국립공원계획 변경안'에 대한 심의에 들어갔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한채 사실상 연기했다.
국립공원위원회 위원장인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시간 관계상 정회하고 오는 10월5일 이전에 심의를 속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날 심의는 국토부의 심의 연기 요청에 민간위원들이 심의 연기 불가로 맞서면서 파행을 거듭했다.
이 과정에서 휴회와 신안군 측의 불공정한 회의 진행에 대한 항의로 파행을 겪기도 했다.
흑산공항 건설사업은 이명박 정부 승인 당시 1833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됐다.
하지만 항공 수요가 과다하게 측정되고, 공항 예정부지가 세계적인 철새 도래지라는 점을 부각시키면서 환경단체 등의 강한 반발을 샀다.
국립공원위원회는 이 같은 환경단체 등의 여론을 수렴해 2016년 11월 심의에서 철새 등 조류보완 대책 등을 요구하며 의결을 보류했다.
이어 20개월만인 지난 7월 열린 심의에서도 국립공원위원회는 "검토를 계속하겠다"며 승인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이번까지 3차례에 걸친 심의에서 결정이 지연되면서 흑산공항 건설사업을 둘러싼 찬반양측의 갈등은 증폭될 공산이 커지고 있다.
지역내 소모적 논쟁을 우려하는 목소리와 흑산도 주민들의 국립공원 해제 청원 등 극단적인 투쟁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목포환경운동연합 임경숙 사무처장은 "결정이 지연되면서 지역사회 내의 소모적인 갈등과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당연히 부결되고, 흑산도 주민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새로운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소속 이보라미 전남도의원은 "안전하지도 않고 경제성도 없는 흑산공항 건설은 중단돼야 한다"면서 "흑산공항 사업비 1800여 억원을 여객선 공영제, 섬내 의료시설체계 강화, 흑산도만의 특별한 볼거리와 먹거리 개발에 투자하는 것이 지속가능한 발전방향"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신안군과 흑산도 주민들은 조기 착공을 위해 강력한 투쟁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국립공원 해제 추진위원회 최휘철 위원장은 "민간위원들의 담합 의혹과 이의제기 묵살 등 국립공원위 심의가 불공정하게 진행됐다"면서 "국립공원위 심의가 열리는 날에 맞춰 서울집회를 갖고, 국립공원 해제 청원 등 강력한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안군 관계자도 "시공사도 검토보고서의 내용을 모르는 불공정한 상황에서 부결되지 않은 것만이라도 다행"이라며 "쟁점이 됐던 환경·안전·경제성 등에 대한 검토보고서를 받아 보고 다음 심의때까지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흑산공항은 신안군 흑산면 예리 일원 54만7646㎡ 부지에 1.2㎞의 활주로와 부대시설 등을 갖추고 50인승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는 소형공항 건설사업이다.
/송준표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