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5(목) 15:58
광주시, '친인척 특혜 채용 비리 ' 1년만에 전수조사 나설듯

이용섭 시장, 25일 국감 질의에 "해 보겠다" 답변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10월 25일(목) 16:18
광주시가 산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친인척 특혜 채용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채용비리 특별감사를 실시한 지 1년 만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5일 광주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도내 공공기관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전수조사를 약속했는데, 광주시도 의지가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김영우(경기 포천가평) 의원의 질의에 "그렇게 해 보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한 차례 실시했지만, 한 번 더 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사 시기는 물론 설문조사로 할 지, 제보나 자진신고제를 활용할 지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
광주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 상반기까지 5개 지방공사·공단과 18개 지방 출자·출연기관을 대상으로 채용비리 특별점검을 실시해 직장 내 갑질 행위와 더해 10여 건의 신분상, 행정상 조치를 내렸다.
당시 특별감사에서는 행정상 과오나 착오, 채용 규정 위반이 주된 대상이었으나, 이번엔 친인척 채용비리 여부를 직접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으로 내용이 상이해 특정감사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1년 만에 유사한 행정행위여서 논란이 있을 수도 있으나, 이 시장 스스로가 최근 시 공공기관장 회의에서 "산하 공공기관의 혁신노력이 부족하다"며 "인사전횡 논란과 채용비리, 사업추진 소홀 등으로 시민들께 큰 실망을 주는 곳도 있다"고 지적한 바 있어 강도높은 자체점검이 예상된다.
한편 경기도는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 의혹이 확산하고 있으니 경기도도 자체점검을 하라'는 이재명 지사의 지시로 도와 산하 공공기관의 친인척 특혜채용에 대한 전수조사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도는 특히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과정에서 고용세습 뿐 아니라 친인척들이 부당하게 특별 채용됐는지를 면밀히 조사할 방침이다.
/김용대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