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5(목) 15:58
광주시-노동계, 현대차 투자 협상안 최종 합의

노동계 협상 불참 선언 43일 만, 첫 원탁회의 6일 만
협상채널 7인 원탁회의→ 8인 투자유치추진단 전환
임금, 법률 검토, 4대 원칙, 민주노총 반발 등은 변수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11월 01일(목) 15:39
광주형 일자리의 최초 모델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현대자동차 광주 완성차공장 합작법인 설립 및 투자협상과 관련, 지역 노동계와 합작법인 대주주인 광주시가 최종 협상안에 합의했다.
노동계가 노조 패싱과 불통 행정 등을 이유로 협상 중단을 선언한 지 43일 만, 첫 원탁회의가 열린 지 6일 만이다.
현대차 협상의 중대 고비를 넘기로 첫 단추를 다시 꿴 것으로 집권 여당의 전폭적 지지까지 얻은 상황이어서 협상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임금 협상과 법률 검토, 현대차 실적 부진, 민주노총과 현대차 노조의 반발은 풀어야 할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일 오전 광주시청 5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달 25일 첫 회의 이후 3차례에 걸친 원탁회의를 끝으로 7인 원탁회의를 종료하고 원탁회의에서 도출한 광주시와 노동계 간 노정합의문을 토대로 현대차와 최종 협상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회견장에는 박병규 전 광주시 경제부시장을 비롯해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과 박남언 일자리경제실장,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 이기곤 기아차 전 지회장, 자동차산업·노사 관계 전문가인 박명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수석전문위원과 백승렬 어고노믹스 대표 등이 배석했다.
이날 발표된 합의문은 원탁회의에서 초기에 마련한 협약서와 이후 현대차 요구사항 등을 종합해 수정보완한 내용으로, 12개 세부사항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6월 체결된 '광주형 일자리 모델 실현을 위한 기초협약'을 기본토대로 올해 3월 체결된 '빛그린산단 내 광주형 일자리 모델의 선도적 실현을 위한 노사민정 공동결의문'을 부분 반영해 이뤄졌다.
투자유치 체계 구성과 향후 발전 방안, 경영수지 분석, 부품업체 노사 의견 반영 등이 두루 포함됐다. 특히 광주시는 제2차 원탁회의에서 전문가 등이 제안했던 (가칭) 자동차산업정책연구원 설립 건의와 노정간의 상시 대화기구인 (가칭) 노정협의회 구성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이로써 지난달 25일 공식 출범한 원탁회의는 산파역할을 마치고 이날부로 해산되고, 광주시와 지역 노동계의 대화채널은 투자유치추진단으로 공식 전환되게 됐다.
투자유치추진단은 원탁회의 의장인 박 전 부시장이 빠지는 대신 나머지 6명에 시민대표로 황현택 광주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이, 공익전문가로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류전철 교수가 새로 참여해 모두 8명으로 구성됐다.
추진단은 광주형 일자리 모델과 성공적 투자유치 구현을 위한 협의체로서 역할을 하되 협대차와의 협상을 직접 담당할 협상팀의 구성과 협의는 대주주인 광주시가 맡기로 했다. 추진단의 첫 회의는 2일 있을 예정이고, 현대차와의 최종 협상은 이후 곧바로 진행될 계획이다. 박병규 원탁회의 의장은 "마라톤 협상 등을 통해 현대차와도 상당 부분 공감대를 이뤘다"며 "현대차와의 투자자 간 합의, 큰 틀의 노사정 대타협은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 빠르면 다음주에도 타결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이번 원탁회의의 가장 큰 성과는 시와 노동계 간 신뢰가 회복된 것"이라며 "앞으로 노동계와 전문가들로 구성된 투자유치추진단의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현대차와 지속가능한 사업 협약이 조기에 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은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광주발전을 위한 대승적 차원에서 내린 결정"이라며 "세부조건이나 법률적 검토는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내일부터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 투자 실현을 위한 첫 고비인 노정 이견 조율이 마무리되면서 이제 남은 과제는 현대차를 상대로 임금 수준과 원하청 관계 개선 등 광주형 일자리 4대 원칙에 대한 합의와 합작법인 설립과 투자와 관련한 법률적 검토, 민주노총과 현대차 노조의 반발, 현대차의 실적 저조 등은 종착역인 노사민정 대타협에 이르기까지 풀어야할 과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