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1.15(목) 15:58
북구, ‘워라밸 일자리 나눔 협약’ 체결..일과 삶의 균형 지원나서

8일 북구노동조합대표자협의회·광주첨단산단경영자협의회·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전남지역본부 3개 기관과 업무협약 체결
주52시간 근로시간 정착, 일하는 문화·방식 개선으로 일과 삶이 조화로운 워라밸 문화 확산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11월 08일(목) 12:38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일과 삶이 함께하는 행복한 생활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사·정이 함께 뜻을 모으기로 해 관심을 끌고 있다.
광주 북구는 “8일 변화하는 근로문화와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시대에 발맞춰 일·생활 균형 및 업무효율성 향상을 위한 ‘워라밸 일자리 나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북구를 비롯해 북구노동조합대표자협의회, 광주첨단산단경영자협의회,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전남지역본부 등 3개 노·사·정 기관이 참여한다.
주요 협약내용으로는 일과 생활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정시퇴근 유도, 장시간 근무관행 개선, 유연근무 및 업무 간소화, 자유로운 휴가사용 분위기 조성 등 기존의 일하는 방식과 경직된 조직 문화를 적극 개선해 나간다.
또한, 지역 내 적합한 일자리 창출 및 지속가능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맞춤형 일자리사업을 발굴·추진하는데 상호 협력·지원한다.
한편, 협약체결 후 개최하는 세미나에서는 윤태웅 노사발전재단 전문위원이 강사로 나서 ‘일과 삶의 균형을 대하는 우리’를 주제로 워라밸의 이해도를 높이고, 김태수 노무사의 ‘2018년 달라진 근로기준법’에 대한 실무 강의를 진행했다.
이어서 강길원 해태제과(주) 광주공장 노조위원장이 경영의 어려움을 일자리 나눔으로 극복한 지역 일자리 나눔 우수사례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인 북구청장은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과 함께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한 제도적 장치들을 마련해 가고 있으나 아직은 근로자들이 쉽게 활용하는 여건이 조성되지 않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근로자 삶의 질 향상은 물론 기업의 생산성·경쟁력 강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워라밸 정책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광주=김용대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