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16:09
광주 한 자치단체장 취업사기 의혹···경찰 수사

해당 구청장, "취업 부탁 안들어줬다" 부인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11월 18일(일) 15:51
광주시 한 자치단체장이 "취업을 시켜 주겠다"고 하며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해당 구청장은 "후원금은 공식계좌를 통해서만 받았으며 당선된 이후 후원자가 찾아와 아들의 취업을 부탁해 들어주지 않았다"며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광주경찰청은 18일 광주의 한 자치단체 구청장이 선거과정에서 취업을 시켜 주겠다고 하며 돈을 받았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고소인 A(72)씨는 "지방선거를 치르기 전 당시 B 후보의 선거캠프 밀실에서 아들 취업을 부탁하며 2000여만원을 주겠다고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후보가 후원계좌를 알려줬고 아들과 부인 등의 이름으로 1000만원을 입금했다"며 "이에 대한 영수증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 "후보가 당선 된 후에도 아들의 취업이 되지 않았다"며 "B구청장을 만나 항의했으며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말을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이에 대해 B구청장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내 경선을 치르던 중 지인과 고소인이 찾아와 '도움을 주고 싶다'고 먼저 제안을 했다"며 "당시 공식 후원계좌가 있으니 합법적으로 도와주면 된다고 말을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당선이 된 이후에도 불법건축물과 관련된 민원을 제기했지만 법 규정에 따라 처리했다"며 "취업과 관련된 말은 들어본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10월 중순께 청장실에서 다시 만났을 때 아들의 이력서를 주며 취업을 부탁했었다"며 "들어 줄 수 없다고 거절했었다"고 이야기했다.
경찰은 고소인이 제출한 영수증 등을 확보하고 돈거래가 실제 있었는지 여부 등 수사하고 있다. 또 고소인과 B 구청장 사이에있는 지인에 대해서도 확인하고 있다.
/이형진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