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16:09
광주시의회 행정조사권 발의,6년 만에… 복지재단 '도마 위'

의회 출범 후 교육청 납품-인사 비리, 갬코 이어 4번째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11월 28일(수) 16:36
광주시의회가 시 출연기관인 복지재단의 부실 행정에 대해 행정사무조사를 발의했다.
광주시의회는 28일 제274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박미정 환경복지위원장 발의로 광주복지재단에 대한 행정사무조사 발의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에 따라 시의회 운영위원회는 다음달 7일까지 8명 안팎의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을 선임한 뒤 10일까지 세부 조사계획서를 작성, 제출할 예정이다. 이어 다음달 14일 4차 본회의에서 행정사무조사 발동을 의결할 예정이다. 행정사무조사권은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의 발의와 본회의 출석의원 과반수 찬성으로 발동하게 된다.
행정조사는 50일 남짓 진행될 예정이다.
조사권 발의는 8대 의회 출범 후 이번이 처음이다. 시의회 출범 후 조사권이 발동된 적은 3차례 있었다.
▲2006년 광주교육청 신설학교 기자재 등 납품 비리 ▲2011년 광주교육청 인사.계약 비위의혹 ▲2012년 광주시 한미합작투자법인 갬코 사건 등이다.
이번 행정조사 대상은 복지재단으로 지난 8일 행정사무감사 결과, 사무처장 채용 규정 위반 의혹과 매점 불법 운영, 감사자료 허위 제출, 고위직 갑질 논란 등이 중점 지적 대상으로 도마 위에 오른 데 따른 특단의 조치다.
/이형진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