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2.13(목) 16:09
'의혹 투성' 광주복지재단, 잇단 감사·조사에 사면초가

광주시 감사위-시의회, '쌍끌이 조사' 예고
6~12일 특정감사, 14일 행정사무조사 발동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12월 04일(화) 15:16
광주복지재단이 광주시 감사위원회 특정감사에 이어 광주시의회 행정사무조사까지 '쌍끌이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4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 감사위원회는 5일까지 이틀간 복지재단 감사를 위한 사전조사를 실시한 뒤 오는 6일부터 12일까지 본격적인 특정감사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감사는 최근 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가 복지재단을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채용규정 위반 의혹, 매점 불법 전대 논란 등이 불거진 데 대한 후속 조치다.
시의회는 지난달 8일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사무처장 채용 규정 위반 의혹과 매점 불법 운영, 감사자료 허위 제출, 고위직 갑질 논란 등을 중점적으로 지적했다. 이어 같은 달 28일 박미정 환경복지위원장 발의로 복지재단에 대한 행정사무조사 발의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에 따라 시의회는 오는 7일까지 8명 안팎의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을 선임한 뒤 10일까지 세부 조사계획서를 작성, 제출할 예정이다.
이어 오는 14일 4차 본회의에서 출석의원 과반수 찬성으로 행정사무조사권을 발동할 계획이다. 행정조사는 통상 50일 남짓 진행된다.
조사권 발의는 제8대 의회 출범 후 이번이 처음이다. 시의회 출범 후 조사권이 발동된 것은 ▲2006년 광주교육청 신설학교 기자재 등 납품 비리 ▲2011년 광주교육청 인사계약 비위의혹 ▲2012년 광주시 한미합작투자법인 갬코(GAMCO) 사건 등 모두 3건이다.
이에 복지재단 측은 "행정조사 발의에 대해 아픈 마음으로 환영하며 이번 조사를 통해 진실이 무엇인지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길 기대하고, 일부 과장되고 왜곡된 점은 바로 잡아 침체된 조직의 명예를 회복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형진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