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1.17(목) 16:12
5·18기념재단, 아웅산 수지여사 '광주인권상' 철회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12월 18일(화) 13:36
5·18기념재단이 미얀마 아웅산 수지 여사에게 수여한 광주인권상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
5·18기념재단은 지난 2004년 아웅산 수지 여사에게 수여한 광주인권상을 철회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재단은 철회 배경에 대해 "미얀마 소수족인 로힝야 족에 대한 정부군의 잔인한 탄압을 막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로힝야족 지역 사회에 대해 악의적인 발언을 했으며 유엔 실태조사단의 업무를 방해했다"며 인권상 박탈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지난해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아웅산 수지 여사에게 수여된 광주인권상과 광주 명예시민증의 취소를 검토하라고 요구했다./광주=이형진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