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1.17(목) 16:12
광주 군 공항, 무안지역 반발 거세… 이전사업 '암초'

무안군수 공개석상 반대 입장 밝혀
군의회·민간단체 조직적 반대 운동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12월 18일(화) 16:35
오는 2021년까지 광주 민간공항 이전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협약 이후 탄력을 받던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이 암초를 만났다.
광주 군 공항 이전의 유력 후보지 가운데 하나인 무안군의 반발이 거세다. 당초 협약에 참여했던 무안군수가 광주 군공항 무안 이전 반대를 공식화한 데다 군의회와 민간단체까지 조직적으로 반대운동에 가세하면서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김산 전남 무안군수는 18일 열린 무안군의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무안군민을 평생 전투기 소음에 시달리며 살도록 할 순 없다"며 광주 군 공항의 무안 이전 반대를 공식 선언했다.
특히 조직개편을 통해 현재 TF팀으로 구성된 군공항 대응업무를 정식 기구화하고 전투기 소음실태와 피해조사를 위한 용역에 나서는 등 체계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무안군의회도 '이전반대 결의안' 채택과 특별위원회 구성에 이어 이날 '군공항 이전 대응지원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망운면을 비롯한 각 읍면 반대대책위원회의 활동도 본격화되고 있다.
김 군수는 "무안군의 미래발전을 위한 핵심 전략지역에 군공항이 있어서는 안된다"며 "지역간 군민 갈등과 분열을 일으킬 수 있는 이전 논의 자체도 수용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김 군수는 지난 8월 광주시와 전남도 사이에 체결한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협약에 참여했던 인사여서 이번 공식 반대입장의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협약 당시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공항 이전과 함께 군 공항을 전남으로 이전한다는 데 암묵적으로 공감대를 가졌다.
이후 광주 군 공항 이전 사업도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오는 2021년까지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국제공항으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군공항 이전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컸다.
국방부는 광주시가 요청한 4개 군 6개 지역을 대상으로 적정성 검토를 벌인 뒤 해당 지자체장 면담과 주민설명회 등을 거쳐 12월 중 예비 이전후보지 2곳 정도를 발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유력한 후보지 가운데 한 곳인 무안지역의 반발이 거세지면서 추진 일정에 제동이 걸렸다.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은 오는 2028년까지 기부 대 양여 방식에 따라 15.3㎢(463만평) 규모의 신공항 건설과 8.2㎢(248만평) 규모의 기존 공항부지 개발 등을 추진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만 5조7480억원에 달한다. 이 가운데 이전주변지역 지원사업비는 4508억원 규모다.
광주시와 국방부는 예비 이전후보지 선정과 함께 군 공항 이전사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었으나 무안군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적잖이 당황하고 있다. 국방부·광주시·전남도·이전 대상 지자체가 참여하는 4자 논의기구 구성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광주시 관계자는 "군공항이 조기에 이전되도록 적극 협력하고 시·도민 공감대 확산과 함께 이전지역에 대한 지역개발사업 등이 최대한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