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1.17(목) 16:12
광주 군공항 이전 "절대 안돼" 반대운동 확산

군·군의회 체계적 대응…면단위 반대대책위도 구성
번영회·이장협의회 등 참여해 현수막 게첨 등 활발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12월 19일(수) 16:09
'광주 군공항' 이전 유력후보지 중 하나인 전남 무안에서 군공항 이전을 반대하는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무안군의회에 이어 민간단체 등 주민들까지 반대운동에 가세하면서 군공항 이전을 둘러싼 갈등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19일 무안군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무안공항 인근 망운면을 시작으로 현재 전체 9개 읍·면 중 7개 읍·면에서 주민들이 참여하는 '군공항 반대대책위'가 구성돼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반대대책위에는 번영회와 이장협의회, 새마을협의회, 부녀회, 노인회 등 지역은 물론 마을단위의 단체까지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도로 곳곳에 '광주 군공항 이전 결사 반대', '군공항 이전 절대 안돼' 등의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거는 등 반대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있다.
무안군도 군공항 이전 대응 전담부서 설치와 기관·사회단체의 지원 등을 골자로 하는 '무안군 군공항 이전 대응 지원 조례'를 제정했다.
조례는 조직개편을 통해 미래전략과에 군사공항대응팀을 신설하고, 주민대책위의 현장설명과 견학 참가자들에 대한 차량 및 식비지원, 기관·단체의 토론회·세미나·서명운동 등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앞서 무안군의회는 군공항 이전을 반대하는 결의문을 채택한데 이어 '군공항 특위'를 구성하고, 조직적인 대응에 나설 것을 천명했다.
특위는 위원장과 간사 등 7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공항이전 현황파악과 주민피해대책 마련, 이전대응 방안 강구, 국회와 국방부·광주시 방문 등을 통해 반대의사를 전달할 예정이다.
무안군 관계자는 "현재 반대대책위를 꾸리지 않은 나머지 2개 면에서도 내년 1월까지 구성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군공항 대응을 위한 용역과 반대대책위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광주 군공항 이전 후보지는 광주시가 지난해 용역을 통해 무안과 해남, 영암, 신안 등 4개 지자체 6곳으로 압축했다.
국방부도 이들 4곳 중 2곳의 지자체와 협의를 벌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나 지역 여론이 악화되면서 당초 예정했던 올 내 후보지 발표가 어려운 상황이다.
한편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은 2028년까지 광주시가 5조7480억원을 들여 15.3㎢ 규모의 신공항을 건설하고, 8.2㎢의 종전부지를 개발해 사업비를 충당하는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추진된다.
/김용대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