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3.21(목) 16:08
광주·전남 택시업계, 20일 카풀반대·상경투쟁·동맹휴업

택시 종사자 680여명 상경투쟁 동참
택시 3100여대 24시간 휴업 나설 듯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8년 12월 19일(수) 16:09
광주·전남의 택시업계가 서울에서 열리는 카풀(승차공유) 서비스 반대 집회에 참여하고 동맹휴업에 나선다.
19일 광주시·전남도에 따르면, 지역 택시 종사자 680여명이 20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리는 제3차 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에 참여한다. 아울러 지역 택시업계는 같은날 오전 4시부터 오는 21일 오전 4시까지 24시간 동안 동맹휴업에 참여한다.
광주에서는 택시업체 법인 사업주 등 50여명이 전세버스 1대와 택시 13대에 나눠타고 상경하며, 개인택시 종사자 110여명도 전세버스 3대를 타고 이동할 것으로 파악됐다. 또 광주지역 내 법인택시 2839대가 하루 동안 동맹휴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번 휴업은 자발적 참여로 진행돼 개인 택시기사의 휴업 참여여부가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택시업계에서는 개인택시 200여대도 휴업에 동참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전남에서는 법인택시 조합 사업주와 조합원 등 120여명이 전세버스 3대를 이용, 상경투쟁에 나선다. 순천지역을 중심으로 개인택시 종사자 400여명은 택시 100여대를 이끌고 서울로 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남도는 동맹휴업에 법인택시 조합은 참여하지 않을 것으로 보이나, 순천지역 개인택시 100여대가 휴업투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국 택시업계는 카카오 모빌리티의 카풀 서비스 출시에 반발, 자가용의 영업중단을 촉구하며 민주당과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광주 택시업계 종사자로 구성된 '자가용불법영업행위 저지를 위한 광주지역 공동투쟁위원회'가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을 항의 방문하기도 했다.
투쟁위원회는 항의 방문에 앞서 밝힌 촉구문을 통해"문재인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이라고 포장하고 있고 공유경제라고 주장하고 있는 '카풀정책'은 자가용 불법 영업을 조장하는 눈속임 정책이다"면서 "정부와 민주당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81조 1항을 삭제하는 법안을 당론으로 채택해 개정 작업에 착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지난 10일 오후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소속 최모(57)씨가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인근에서 분신해 숨지면서 택시업계의 반발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택시업계의 반발에 대해 카카오 모빌리티는 '카카오T 카풀 서비스' 정식 출시 시점을 지난 17일에서 내년으로 연기했다.
한편 광주에는 8172대(개인 4795대·법인 76곳 3377대), 전남에는 6670대(개인 3935대·법인 241곳 2735대)의 택시가 운행 중이다.
/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