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1.17(목) 16:12
광주시의회, 복지재단 행정조사권 발동 결정

"감사 결과 수용, 10일 징계 결과 따라 조사권 발동 결정"
"공공성 강화, 사기 진작 중요" 21일 긴급 토론회 열기로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1월 07일(월) 16:10
광주시 감사위원회의 특정감사 결과 광주복지재단의 총체적인 부실운영이 드러난 가운데 광주시의회가 감사 결과 후속 조치인 인사위원회 징계결과를 지켜본 뒤 행정조사권 발동여부를 최종 결정키로 했다.
또 실태조사와 집중 감사 못지 않게 재단 정상화가 급선무라고 보고 시민사회단체와 복지기관 중심으로 긴급토론회를 열 예정이다.
광주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는 7일 박미정 위원장을 비롯, 송형일·김광란·신수정·나현 의원 등 전체 상임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시의회 5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 감사위 감사 결과를 수용한다"며 신속한 후속 조치와 정상화 방안을 촉구했다.
시 감사위는 지난해 12월6일부터 1주일동안 광주복지재단을 상대로 한 특정감사 결과, 무단 겸직과 직장 내 갑질, 매점과 자판기 운영 비리, 비위사실 묵인 등 여러 의혹들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재단 산하 빛고을노인건강타운과 효령노인복지타운 소속 본부장 2명에 대해 계약해지, 관련자 5명에 대해 훈계 조치를, 재단에는 기관경고를 각각 통보했다.
감사 결과를 토대로 복지재단은 오는 10일 인사위를 소집, 관련자들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지난달 중순 특정감사가 진행중이라는 이유로 행정사무감사 발동을 일시 유보했던 시의회는 감사 결과 의혹의 상당 부분이 규명된 데다 징계 심의를 앞두고 있는 만큼 일단 징계 결과를 지켜본 뒤 필요할 경우 원포인트 임시회를 소집해 행정조사권 발동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이와 함께 시의회는 재단 설립 10년만에 최대 위기를 맞은 복지재단의 정상화를 위해 오는 21일 시민사회단체와 복지 전문가, 복지시설 관계자, 시의원, 재단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복지재단 정상화를 위한 긴급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박미정 위원장은 "이번 일이 광주복지가 올바른 길로 나아가는 첫발이길 바란다"며 "총체적 부실에 대한 규명과 현장 직원들의 사기 문제 못지않게 시급한 것은 재단 정상화와 대표이사, 사무처장 자리에 제대로 일할 수 있는 인사가 책임성있게 오셔서 주변 조건과 환경을 갖춰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란 의원은 "사무처의 기능과 역량을 조속히 정상화시키고 양 타운이 노인복지의 가치와 철학, 방향타를 가지고 움직여 주길 기대한다"며 "감사에서 드러난 참담한 결과를 교훈 삼아 복지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현장 근무자들의 긍지와 자부심을 높일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감사 결과 불법 전대(轉貸·재임대) 의혹이 사실로 확인된 매점과 자판기 임대차 계약의 경우 어르신들이 협동조합을 만들어 자율 운영토록 하는 방안이 제시됐고, 복지협치 조례를 현실화하고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