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4.25(목) 16:24
오월·시민단체 "5·18진상규명위원 한국당 추천 철회"

한국당 추천인사 전력 일일이 거론하며 반대 표명
진상규명위원 추천인사 프로필 찢는 퍼포먼스도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1월 16일(수) 16:25
5·18유공자단체와 광주시민사회단체가 16일 자유한국당에 5·18 진상규명조사위원 추천철회를 촉구했다.
오월단체 등 광주시민사회단체·정당은 이날 오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 진상규명을 방해할 의도가 없다면 한국당은 진상규명조사위원 3인에 대한 추천을 즉각 철회하고 추천을 포기하라"고 밝혔다.
단체들은 "5·18진상규명특별법 제정 10개월, 법 시행 4개월 동안 진상규명위원 추천을 미루던 한국당이 국민 여론과 오월 유가족 항의에 떠밀려 극우 인사 3인을 추천했다"며 "추천한 인사의 행적을 보면 진상규명 의지와 전문성에 의문이 든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자유한국당의 5·18진상규명위원 추천인사 3인의 자질에 대해 조목조목 논했다.
단체들은 "이동욱 전 월간조선 기자는 '광주사태 관련 10대 오보·과장' 기사를 통해 당시 계엄군 성폭행 등을 부인하고 인터넷 방송에서 광주민중항쟁을 '소수의 선동'으로 규정하며 진실을 왜곡했던 인사"라고 평가했다.
또 "차기환 변호사는 자신의 SNS에 북한군 5·18 남파사실을 주장한 극우 언론의 글과 이에 동조하는 듯한 글을 게시했던 인사고, 군인 출신인 권태오 전 민주평통 사무처장은 5·18민주화운동 관련 활동이 전무해 자질이 없다"고 비판했다.
단체들은 "40주년을 앞둔 시점에서 5·18진상규명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정체성을 바로 세울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면서 "진상규명위원은 상식적이고 보편타당한 역사의식과 진실규명에 특별한 사명을 갖춰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추천된 3인은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면면을 보면 지금껏 밝혀진 5·18의 진실을 왜곡과 유언비어로 폄훼할 소지가 다분하며 조사를 방해할 우려가 크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희생자, 유가족, 광주시민과 역사 앞에 박힌 대못을 더 깊이 박을 이들을 조사위원으로 임명해서는 안된다"면서 추천 수용 거부의사를 분명히 했다.
기자회견 뒤 이들은 추천인사의 약력과 사진이 담긴 한국당의 보도자료 확대인쇄본을 찢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5·18기념재단과 오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36개 시민사회단체·정당이 참여했다.
/김용대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