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2.21(목) 15:49
현대차, 광주합작법인에 19% 지분투자…경영권은 없어

투자금 530억, 법인 설립시점에 집행
2021년 하반기 가동…초임 3500만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1월 31일(목) 14:29
현대자동차가 광주시 주도로 추진되는 신규 자동차 생산 합작법인에 주주의 일원으로 참여한다. 광주시는 신설법인에 최대주주로 참여하는 것은 물론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모든 투자자를 모집, 주주 구성을 완료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31일 광주시가 제시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지속 창출을 위한 완성차 사업 투자 협약' 최종안에 합의하고 광주시와 1차 투자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최종안은 이날 오전 광주시 노사민정 협의회에서 공동결의한 '노사상생발전 협정서' 및 '적정임금 관련 부속 협정서'를 토대로 마련됐다.
광주시는 향후 전체 투자자 모집이 완료되는 시점에 현대차를 포함한 모든 주주들이 참석하는 본 투자협약을 체결키로 했다. 현대차 등의 투자는 신설법인 설립 시점에 집행된다.
현대차에 따르면 신설법인은 자본금 2800억원 등 총 7000억원 규모로 설립된다. 광주시측(광주시가 출연하는 투자자)이 자본금의 21%인 약 590억원을 출자한 최대주주다.
광쥐는 향후 약 1680억원 규모의 60% 지분에 대해서는 광주시가 지역사회, 산업계, 공공기관, 재무적 투자자 등을 유치키로 했다. 현대차는 약 530억원을 출자, 19% 지분 투자자로만 참여한다.
신설법인의 완성차 위탁생산공장은 빛그린산단내 약 62만8099㎡ 부지에 10만대 규모로 건설된다. 새로운 투자자 유치 등 광주시의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2021년 하반기 가동을 시작한다.
현대차는 경영권 없는 비지배 투자자로 참여하며, 투자자의 일원으로 경차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신규 개발해 신설법인의 생산공장에 생산을 위탁하고 완성차를 공급받기로 했다.
신설법인은 이를 기반으로 향후 다양한 메이커들의 차량 위탁 생산을 유치 및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신설법인 전체 근로자 평균 초임 연봉은 3500만원 수준(주 44시간 근무 기준)으로 시작한다.
2017년 현대차 1인당 평균임금 9200만원의 절반 미만이다. 다만 광주시의 공동복지 프로그램 및 청년내일채움공제 등 정부지원까지 등을 포함하면 직원들의 실질 소득은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광주시는 빛그린 산단 투자 기업 직원들을 위해 행복주택 및 공공임대주택, 직장 어린이집, 운동시설 등 주거·교육·의료·문화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신설법인은 노사로 구성된 '상생노사발전협의회(이하 상생협의회)'에서 제반 근무 환경 및 조건에 대해 상호 성실히 협의하고, 상생협의회 결정사항의 유효기간은 신설법인 조기 경영안정 및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해 누적 생산 35만대 달성시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광주시는 신설법인의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실 투자규모의 10% 보조금, 취득세 75% 감면, 재산세 5년간 75% 감면 등 대규모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광주=김영호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