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4.25(목) 16:24
광주시민단체 '유신적폐 새마을장학금' 조례 폐지 촉구

광주시의회 의원 5명 폐지 조례안 공동 발의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2월 11일(월) 14:42
광주시의회 일부 의원이 특혜 논란이 제기된 새마을장학금 조례 폐지안을 발의한 가운데 시민단체가 조례안 처리를 촉구했다.
새마을장학금 특혜 폐지 시민회의는 11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새마을장학금 조례 폐지 문제가 일부 시의원들의 부정적 입장에 따라 처리 여부가 기로에 놓여 있다"며 "40년 묵은 유신적폐, 새마을장학금을 당장 폐지하라"고 주장했다.
시민회의는 "태생부터 관제 동원조직이었던 새마을회는 해마다 막대한 사업비와 조직 운영비를 지원받고, 자녀들한테 장학금까지 지급해 왔다"며 "지난해 광주시 지방보조금심의위원회는 새마을장학금 즉시 폐지 판정을 했다"고 밝혔다.
시민회의는 "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일부 시의원들이 조례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있다"며 "공정사회를 바라는 시민들 편에 설 것인지, 특정단체 이해관계에 따를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광주시의회 장연주·김광란·신수정·최영환·정무창 의원은 광주시 새마을장학금 지급 조례 폐지 조례안을 공동발의했으며, 상임위인 행정자치위원회가 오는 13일 심의할 예정이다.
광주시가 새마을장학금을 지급해 온 것은 41년 전인 1978년부터다. 장학금 지급 대상은 2년 이상 활동한 새마을지도자의 자녀들로 광주시와 5개 자치구는 조례에 따라 시비 50%, 구비 50%로 재원을 마련해 왔다.
지난해 기준 지급된 장학금은 1인당 약 163만원으로, 특정단체 자녀들이라는 이유로 세금을 투입해 장학금을 지급하는 것은 특혜라는 논란이 제기돼자 광주시와 5개 자치구는 올해 관련 예산을 모두 삭감했다./광주=이형진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