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4.25(목) 16:24
영산강환경청, 지자체 환경기초시설 위법운영 57곳 적발

환경법령 위반시설 행정처분·과태료 부과
2017년 대비 2018년 위반 건수 1.6배 증가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2월 11일(월) 14:43
영산강유역환경청은 11일 지난해 지방자치단체 운영 환경기초시설 점검 결과 시설 57곳에서 위법사항 79건이 적발돼 행정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7년 49건보다 약 1.6배 증가한 것으로 방류수 수질기준 초과가 58건(전체 위반건수 중 73%)으로 가장 많았다.
환경청은 지난 1년 동안 관할 25개 지자체 내 공공하·폐수 처리시설·분뇨 처리시설·재이용시설 221곳을 대상으로 운영 현황과 수질원격감시시스템(TMS)의 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했다.
환경청은 하수도법·물환경보전법 등 법령 위반이 적발된 시설 57곳에는 행정처분 또는 과태료 부과 조치했다. 또 당초 설계수질과 큰 차이를 보인 시설 61곳에 대해서는 해당 지자체에 대책 수립을 요청했다.
적발 건수 증가 원인은 수질원격감시시스템(TMS) 관리 강화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지자체 별로는 나주가 10건으로 가장 많이 적발됐으며 고흥·광양 각 8건, 장흥·함평·해남 각 5건, 담양·순천 각 4건, 광주·구례·목포·영광·완도·진도 3건 등이었다.
수질항목 별로는 SS(부유물질) 26건를 비롯해 T-P(총인) 21건, T-N(총 질소) 8건, BOD(생화학적 산소 요구량) 7건, 총대장균·생태독성 각 4건 순으로 나타났다.
환경청은 수온 변화 영향으로 물 처리 효율이 떨어지는 7월과 12월 위반율이 가장 높았다고 설명했다.
환경청은 농·어촌 소규모처리시설과 TMS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한편 근본원인 해결을 위해 지자체에 기술과 국비를 지원할 계획이다./광주=김용대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