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2.21(목) 15:49
전남 일부 교원인사 정보 사전 유출 '빈축'

진도교육청, 도교육청 인사발표 하루 전 전입인사 노출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2월 11일(월) 14:46
전남지역 일부 교원들의 인사자료가 사전에 노출돼 빈축을 사고 있다.
11일 전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진도교육지원청은 지난 7일 오후 2시께 목포·영암·무안 등 인근 3개 교육청에서 전입한 유치원 교사 6명에 대한 전보인사 결과를 공개했다.
3월1일자 정기인사로, 황모 교사를 진도 A초교, 주모 교사를 진도 B초교, 김모 교사를 진도 C초교 병설유치원으로 발령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해당 공문은 일선 학교와 목포·영암·무안교육청에도 발송했다.
공문 발송에 앞서 진도교육청 인사담당 장학사는 당일 오전 교육장 결재까지 마쳤고, 통상 도교육청 본청 인사 발표 후 관외 전입자를 토대로 지역 단위 인사를 하는 시스템이 일선 행정라인에서 어그러진 셈이다.
도 본청에 앞서 지역교육청에서 대외비인 인사 발령결과가 발표된 것도 논란거리다.
진도교육청은 공문작업 후 공표가 잘못 이뤄진 사실을 뒤늦게 파악하고는 공문 발송 2시간 후 "일선 학교 등에 발송된 인사발령 공문은 행정상 오류로 폐기 처분해 달라"고 부랴부랴 수정공문을 발송했다.
진도교육청 관계자는 "출장과 설 연휴가 겹치면서 경황이 없다보니 빚어진 일이 아닌가 싶다"며 "자세히 살펴보지 못한 채 결재를 해 잘못됐다"고 밝혔다.
도교육청 측은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잘못된 부분은 시정토록 하고, 재발 방지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전남=송준표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