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3.21(목) 16:08
광주서 16일 '5·18 왜곡 처벌 촉구' 범시민궐기대회

5월·시민사회단체 등 재야세력과 정당·기관 집결
한국당 의원 3인 퇴출·역사왜곡처벌법 제정 촉구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2월 13일(수) 16:54
5월단체·광주시민사회단체가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극우인사의 '5·18민주화운동 망언'에 반발, 범시민적 단체를 결성해 첫 궐기대회를 연다.
13일 '자유한국당 3인 망언의원 퇴출과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위한 광주범시민운동본부'(범시민운동본부)에 따르면 5월단체와 지역 시민사회단체 등은 오는 16일 오후 4시부터 금남로 일대에서 범시민궐기대회를 연다.
국회 공청회에서 5·18과 5월 유공자를 폄훼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3인과 극우논객 지만원씨의 책임을 묻고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5월·시민사회단체 등은 오는 15일 오전 광주 동구 YMCA 무진관에서 범시민운동본부를 결성하고 5·18 역사왜곡 처벌·근절을 위한 구체적 행동계획 등을 논의한다.
범시민운동본부는 '한국당 망언 의원 3인 퇴출'과 '5·18역사왜곡 처벌법 제정'를 주요 활동목표로 삼고 지속적으로 투쟁할 계획이다.
범시민운동본부에는 앞서 출범한 5·18진실규명·역사왜곡대책위원회 참여단체와 기관이 대부분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범시민운동본부 측은 5월·시민사회단체를 비롯한 학계, 종교계, 정당과 기관이 대거 참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광주시와 5·18진실규명·역사왜곡 대책위원회는 지난 12일 5·18민주화운동 역사 왜곡의 재발 방지를 위해 범시민운동을 전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범시민운동본부는 오는 23일에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궐기대회를 열 계획이다.
범시민운동본부 관계자는 "5·18에 대한 폄훼와 왜곡이 더 이상 일어나지 않도록 이번 기회에 뿌리를 뽑아야 한다"면서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 3인의 퇴출과 5·18역사왜곡 처벌법 제정이 관철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범시민적 투쟁을 전개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5월·시민단체 대표단 10여 명은 국회를 찾아 원내 5당 지도부를 차례로 만나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을 촉구한다. 이어 국회 정론관에서 5·18 역사왜곡 근절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