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3.21(목) 16:08
5·18망언 "역사 왜곡 처벌" 들불처럼 타오른 금남로…

역사 왜곡 처벌 광주 범시민궐기대회 1만명 운집
규탄 발언·퍼포먼스 등으로 '왜곡 근절' 결의 다져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2월 17일(일) 16:09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과 극우논객 지만원씨의 '5·18민주화운동 망언'에 반발한 광주 민심이 들불처럼 타올랐다.
'자유한국당 5·18망언 의원 3인 퇴출과 5·18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을 위한 광주범시민운동본부'는 16일 오후 4시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 역사 왜곡 처벌을 위한 광주범시민궐기대회를 열었다.
대회에는 시민과 각계각층 인사 1만 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했다. 대회는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대회사, 주제발언, 공연, 퍼포먼스, 시민 결의, 행진 순으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명 ▲공식 사죄 ▲5·18 왜곡·폄훼 처벌 특별법 제정 ▲역사 왜곡 민관 공동대응·강력 처벌 ▲재발방지책 마련 ▲5·18 진상조사위 출범 협조 등을 촉구했다.
한국당 사죄·해산의 뜻을 담은 피켓을 든 참가자들은 "망언 의원 사퇴하라" "5·18 왜곡·폄훼 행위를 강력히 처벌하라"는 등의 구호를 수없이 외쳤다.
1980년 5월 신군부의 국가폭력에 맞서 헌정질서를 수호한 시민을 모욕한 것을 강하게 규탄했다.
특히 한국당이 '5·18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이종명 의원만 제명하고 김진태·김순례 의원에게 징계 유예 처분을 내린 것은 "명백한 책임 회피"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해체, 망원의원 퇴출, 지만원 구속, 학살자 전두환 처단'이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을 찢는 퍼포먼스도 벌였다.
망언 국회의원 퇴출과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결의도 다졌다.
학생·장애·청년·여성·노동·종교계 대표들은 "5·18 당시 희생으로 민주주의를 지켰다. 항쟁의 위대한 역사를 왜곡하는 모든 행위와 세력들을 반드시 단죄할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김후식 5·18 부상자회장은 주제발언을 통해 "5·18을 부정하는 자유한국당과 지만원은 나라의 모든 법률·제도를 부정하는 반민주세력이자 반국가 집단"이라며 "역사 왜곡 세력의 그릇된 행위에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이어 "한국당은 스스로 망언 국회의원직 제명에 나서고, 역사관이 검증된 5·18 진상조사위원을 즉각 추천해야 한다. 이를 못하면, 추천 자체를 포기하라. 국회는 5·18 왜곡 저지 특별법 제정에도 앞장서달라"고 요구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980년 5월 자행됐던 총칼의 학살이 망언의 학살로 이어지고 있다. 광주시민과 온 국민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5·18유족과 피해자들은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 윤리위원회는 세 의원을 하루빨리 제명 조치해주길 바란다. 더 이상 5·18이 왜곡·폄훼되는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확실히 책임을 묻고 역사 왜곡 처벌법을 제정해야한다. 수사·사법기관도 공정·엄정한 수사와 판결을 해달라"고 강조했다.
송갑석·윤민호 더불어민주당·민중당 광주시당 위원장, 장병완·윤소하 민주평화당·정의당 원내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도 "역사 왜곡을 뿌리뽑겠다. 국민이 함께해달라"고 강조했다.
5·18 당시 신군부 발포 명령을 거부한 고 안병하 치안감과 영화 택시운전사 주인공인 김사복씨의 아들도 망언 의원 제명을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금남공원까지 오가는 행진을 끝으로 '역사 왜곡 근절 결의'를 모았다.
한국당 일부 의원은 지난 8일 연 '엉터리 5·18 공청회'에서 각종 망언을 쏟아내고 허위 주장으로 판명난 북한군 5·18 광주 투입설을 유포, 전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한편 이날 오후 1시에는 보수단체 4곳이 광주 금남로 4가 앞에서 맞불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