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4.24(수) 16:36
한전, 국내 첫 '전기차 원격 충전서비스 플랫폼' 개발

전기차 충전서비스 통합운영 관리 기능 크게 개선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3월 21일(목) 14:33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이 국내 최초로 국제 충전기 통신 규격을 적용한 '전기차 원격 충전서비스 플랫폼' 개발에 성공했다.
21일 한전 전력연구원에 따르면 개발된 플랫폼을 활용할 경우 전국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소를 대상으로 충전 부가서비스를 스마트폰 앱(APP)처럼 손쉽게 개발·설치·삭제할 수 있다.
이 플랫폼은 북미·유럽 등 글로벌 표준 충전기 통신 규격을 적용 개발해 국내는 물론 국외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전력연구원은 별도의 충전인프라 운영과 자체 개발한 전기차 고객서비스 어플리케이션 테스트를 통해 플랫폼의 기술적인 신뢰성을 확보했다.
지난해 기준 국내에는 전기차용 급속·완속 충전기 1만3900기 이상이 구축된 가운데 충전시설에 대한 효과적인 운영 필요성이 대두돼 왔다.
기존 충전시설 통합 운영시스템은 단순한 데이터 관리 시스템 기능에 머물러 부하 예측 관리, 충전기 자산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한계를 드러냈다.
하지만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플랫폼은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의 효율적인 운영을 돕기 위해 충전기 펌웨어 업그레이드와 시스템 원격제어까지 가능하도록 기능을 크게 개선했다.
또 충전인프라 운영자가 전기차 데이터 분석, 충전기 자산관리, 통합관제 시스템 구축도 편리하게 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전력연구원은 향후 국내외 충전사업자들을 대상으로 플랫폼 기술 이전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전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개발된 플랫폼을 전력수급 상황에 따라 전력망과 전기차 배터리를 연동시켜 전력 수요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전력연동망(V2G) 서비스에도 적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형진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