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4.24(수) 16:36
광주·전남 시도민 "전두환 처벌·5·18 왜곡 처벌법 제정을"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3월 24일(일) 15:58
광주·전남 시·도민들이 5·18 민주화운동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과 전두환 처벌을 촉구했다.
5·18 역사 왜곡 처벌 광주운동본부·전남시국회의는 23일 오후 광주 동구 5·18 민주광장에서 시·도민대회를 열고 이 같이 요구했다.
대회는 부대행사, 처벌법 제정 촉구 입장문 낭독, 자유발언, 공연, 법 제정 관련 정당 발언,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대회엔 시민과 각계각층 인사 3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전두환은 5·18 영령 앞에 사죄하라' '자유한국당, 5·18 진상조사위원 추천권 반납하라' '망언 의원 3인 퇴출'이라고 적힌 피켓을 든 채 "5·18 왜곡·폄훼 행위를 강력히 처벌하라"는 등의 구호를 수없이 외쳤다.
이들은 입장문을 통해 "여야 4당 의원 166명이 발의한 5·18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이 난관에 부딪혔다. 국회가 신속처리 안건(패스트트랙)으로 왜곡 처벌법을 지정·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당과 협의를 통한 절차로는 절대로 5·18 관련법을 제정할 수 없는 상황이다"며 "이미 여야 4당 의원이 공동 발의한 만큼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지 못할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5·18 역사 왜곡 처벌법은 시대의 근본정신이며 국민 주권을 명시하고 있는 헌법 정신의 근간을 지키는 것이니 만큼 다른 어떤 것보다도 우선돼야 한다"며 "정당 간 협상의 거래물, 정치적 타협 고려의 대상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학살의 역사를 왜곡·모독한 이들을 제명하고 처벌하는 일, 역사의 진실을 철저히 밝혀내는 일을 더 이상 늦춰서는 안된다"며 "각 정당은 패스트트랙 지정을 즉각 당론으로 확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문경식 5·18 역사 왜곡 처벌 전남시국회의 상임공동 대표는 자유 발언을 통해 "정치권은 5·18을 모욕한 의원 퇴출과 처벌법 제정에 힘을 모아달라. 국민 요구를 무시할 경우 역사적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대회 참석자들은 1980년 5월 신군부의 총칼에 주먹밥을 나누며 투쟁했던 광주를 재현했다.
전두환씨의 사자명예훼손 재판 당일인 지난 11일 광주지법 맞은편 동산초 일부 학생들이 전씨가 들어간 법정을 향해 "전두환은 물러가라"는 구호를 외친 것을 두고 '학생들의 용기를 응원한다. 역사를 바로 세우는 아이들 화이팅'이라는 응원 메모를 남기기도 했다.
/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