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4.24(수) 16:36
`광주·전남 산불 진화헬기 교체·추가·확보 시급

임차헬기 광주 0대·전남 7대…산림헬기 2대만 가용
소방헬기는 다목적용인 데다 노후화·담수량 부족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4월 07일(일) 15:08
광주·전남지역에 산불 진화용 헬기 교체와 추가 확보가 시급하다.
산불을 빨리 잡기 위해선 헬기 조기 투입이 중요하지만, 지역에 가용한 헬기가 턱없이 부족하고 노후화됐기 때문이다.
7일 광주시·전남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산불 진화 목적으로 자치단체가 임차한 헬기는 광주에 전무하며, 전남은 7개 권역으로 나눠 총 7대가 운영 중이다.
광주·전남에 투입 가능한 산림청 진화헬기는 전남 영암산림항공관리소 3대, 전북 익산산림항공관리소 4대 등 총 7대다.
산불 대응 주관기관은 산림청과 자치단체다. 이에 산불 진화에는 산림청 헬기와 각 자치단체 임차헬기가 주로 투입된다.
임차헬기가 없는 광주는 산불이 날 경우 소방본부에 단 1대 뿐인 소방헬기가 우선 출동하며, 산림청 헬기를 요청한다.
인접한 영암산림항공관리소 소속 헬기 3대는 번갈아가며 1대씩 정비입고돼 헬기 2대만이 상시 운용되고 있다. 동시간대 다른 지역에서 산불이 발생할 경우 즉각 투입이 어렵다.
익산산림항공관리소 헬기는 광주와 거리가 멀어 초기진화 투입이 어려운 상황이다.
광주소방본부 보유 헬기는 1997년 5월 도입된 소형헬기 기종으로 구조·구급용으로 주로 쓰이다 산불이 발생하면 500ℓ의 물을 싣고 진화에 투입되고 있다.
그러나 소형헬기 담수용량인 1200ℓ에도 못 미쳐 대형산불 진화에는 한계가 있다. 22년째 기체를 운용하고 있어 노후화 문제도 불거지고 있다.
전남지역의 산불 진화에는 산림항공관리소 2곳 7대·자치단체 임차헬기 7대·소방본부 헬기 2대 등 총 16대가 투입 가능하다.
전남도는 22개 시·군을 7개 권역으로 나눠, 각 자치단체로부터 수요를 파악한 뒤 분담금을 받아 1년에 약 45억원을 투입, 민간 헬기업체 3곳에서 진화헬기를 임차해 운용하고 있다.
여수·함평·곡성에 각 1대의 소형진화헬기가, 강진·진도·보성에는 담수용량 1200ℓ 이상 2500ℓ 미만의 중형헬기가 1대씩 주기해 있다. 순천에는 담수용량 3400ℓ의 대형진화헬기가 배치돼 있다.
전남 임차헬기는 권역 단위로 활동하되, 인접 권역 내 산불 발생 시 지원하는 구조다. 그러나 이마저도 도서 지역이 넓게 분포해 있고 산·농경지가 많은 지역 특성을 고려하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도 소방본부도 1999년 1월에 도입한 1호기와 2006년 1월 도입한 2호기를 운영하고 있으나, 광주와 마찬가지로 진화 전용 헬기가 아닌 구조·구급용 다목적 헬기로 담수용량은 818ℓ에 불과하다.
기체 안전도 문제다. 1호기의 경우 운항건수가 3005건, 운항시간은 3715시간에 달한다. 2호기는 1910건 출동해 2443시간을 비행했다.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1호기와 2호기의 정비횟수는 각각 47회, 61회였다.
전남도는 오는 9월 각 시·군과 분담금 문제를 재논의해 임차헬기의 교체 또는 추가도입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소방본부 헬기는 다목적용이라서 진화능력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임차 헬기는 각 시·군이 지형·산불발생 빈도 등에 따라 낸 분담금으로 임차헬기 운용대수 및 헬기 규모 등이 결정되고 있어 교체와 추가도입 논의가 쉽지 않다"고 밝혔다.
공하성 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산불은 지형적 접근성·신속성 측면에서 진화헬기의 역할이 90%에 달한다. 산불 주관기관이 산림청과 지방자치단체가 헬기 교체주기를 앞당기고 추가 도입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불에 대한 이해가 높고 화재진압 노하우를 갖고 있는 소방당국이 산불 진화장비를 소방청 예산으로 확보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할 필요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간 발생한 산불은 전남이 271건, 광주가 6건이었다. 같은 기간 광주·전남에서 발생한 산불로 5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쳤으며, 산림 40.45㏊가 소실됐다.
/이만석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