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1(화) 12:34
"광주형일자리 성공위해 윤리·도덕경영 추구해야"


기회봉 전 현대차 사천공장장 토론회서 제안
대동단결·배려·나눔의 광주정신 경영에 반영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4월 24일(수) 16:36
광주형일자리의 첫 모델인 자동차공장 합작법인 성공을 위해서는 '광주정신'을 경영철학으로 승화시켜 윤리적 도덕경영을 추구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4일 광주시의회 예결위원회 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주최로 열린 '광주형일자리 성공적 정착방안' 토론회에서 기회봉 전 현대차 사천공장장은 "5·18민주화운동 기간 대동단결과 배려, 나눔을 실천한 광주정신을 광주형일자리의 각종 제도와 운영방식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기 전 공장장은 "광주자동차법인이 갖는 최대 강점은 노사분쟁이 없다는 것이다"며 "감성경영, 신뢰경영, 인간의 근원적 가치에 시선을 둔 윤리적 도덕경영의 효시가 되는 실험적 기업에 도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 전 공장장은 "노사경영 성과평가회를 정기적으로 제도화해 노사 책임경영의 실체를 명확히 하고 임직원 직급도 생산직, 관리직 등 구분을 폐지해 누구든지 성과 창출의 역량발휘로 전문경영자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줘야 한다"고 제시했다.
기 전 공장장은 광주자동차법인의 약점으로 위탁생산방식에 따른 연구개발 능력 부재와 판매·마케팅 능력 부족, 물량 감소에 따른 지속경영 위기 등을 꼽고 유연한 생산설비를 갖춰야 한다고 진단했다.
원하청 관계 개선과 지역 일자리 확대를 위해서는 지역 업체의 역량강화에 필요한 산하기관의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분석했다.
기 전 공장장은 "일자리는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때만이 가능하고 그 가치는 기업이나 노동자가 아닌 오직 시장과 고객이 결정한다"며 "광주자동차법인은 어떤 상품이든지 원하는 시간에 저가로 고품질로 공급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명준 한국노동연구원 연구위원은 "광주시, 현대차, 지역노사민정협의회 3주체의 분업 관계가 잘 만들어져야 한다"며 "노조는 노동의 이해를 합리적으로 대변하는 주체여야 하고 중앙정부는 산업적, 복지적 인프라를 원활히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용대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