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0(월) 17:08
전남도, 금속 신소재 미래성장 동력 육성키로

마그네슘 상용화지원센터·고망간강 상용화 실증기반 구축 역점 추진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9년 04월 25일(목) 14:35
전라남도가 초경량 금속 신소재산업을 지역의 미래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마그네슘 상용화지원센터’ 구축과 ‘고망간강 상용화 실증기반 구축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5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최근 철강산업은 글로벌 과잉설비 확대, 원료시장 불안정성 지속, 환경 규제 심화, 보호무역주의 강화, 국내 수요산업 침체 등으로 철강재의 공급과잉 상태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여기에 현재 철강산업의 세계적 추세는 저탄소 친환경 정책에 부합하고, 가벼우면서도 강인하고, 내식성과 내마모성을 갖춰 가공성이 우수한 ‘고기능성 경량소재’ 개발 요구가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가 마그네슘 소재 상용화 기술 개발과 기업 지원에 초점을 맞춘 ‘마그네슘 상용화지원센터’ 사업을 구상, 2020년 국비 확보에 온힘을 쏟고 있다.
마그네슘 소재는 아직 상용화 기술 성숙도가 미흡하고 시장 수요 확대에 어려움이 있다. 하지만 자동차, 항공, 철도, 전자, 건축 등 산업 전 분야에서 가벼우면서도 단단한 기능성 소재를 요구하고 있어 앞으로 마그네슘 소재부품에 대한 세계 시장의 수요가 늘어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전라남도는 ‘마그네슘 상용화지원센터’를 통해 미래 기술 발전에 따른 마그네슘 소재시장 확장에 대비하고, 다른 지역보다 앞서 핵심기술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라남도는 또 포항시와 함께 ‘미래산업 대응 철강혁신 생태계 육성사업’을 기획, 광역연계 협력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전라남도의 참여 분야는 ‘고망간강 상용화 실증기반 구축사업’이다.
이를 통해 고망간강을 활용한 LNG저장탱크, 내마모성 배관 등을 제품화하는 국내 최초의 실증장비를 구축, 가공기술 개발과 기업 지원을 통해 고망간강 신소재산업을 선점한다는 목표다.
윤병태 전라남도 정무부지사는 “초경량 금속 신소재산업은 모든 산업과 연결된 기초 분야로서, 머지않아 다른 산업과의 융합을 통해 고부가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며 “전남이 이 분야를 선점, 금속 신소재산업의 중심지로 우뚝 설 수 있도록 국비 확보 등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이밖에도 전남테크노파크의 ‘신소재기술산업화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순천에 ‘뿌리기술지원센터’와 ‘수출형기계부품가공지원센터’를, 광양에 ‘금속가공열처리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한편 윤병태 부지사는 25일 이시우 포스코 광양제철소장을 만나 포스코의 마그네슘 판재공장 임대, 매각 등에 대한 지역민의 우려를 전달하고, “기업 여건이 어렵더라도, 장기적 안목을 갖고 전라남도와 함께 극복해가나자”며 “다른 신규 사업에도 지속적으로 투자해 지역 주민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받는 대기업이 돼 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전남=박희동기자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