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野, 텃밭서 '콘셉트 정치'…국민의당-5·18, 민주당-DJ

민주당, 文 이어 안희정도 첫 행보 'DJ'
국민의당, 安 이어 지도부도 5·18 탄흔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7년 02월 12일(일) 16:35
정권 교체를 목표로 숨가쁜 조기 대선레이스를 이어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야권 텃밭에서 '콘셉트 정치'로 민심껴안기에 나섰다.
민주당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남긴 'DJ 정신'을, 국민의당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진상 규명을 최우선적 콘셉트로 잡는 모양새다. 둘 다 호남 정신과 깊이 연관돼 있어 일종의 스토리텔링을 통해 야권 심장부를 끌어 안겠다는 포석으로 읽힌다.
민주당 유력 대권주자로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안희정 충남지사는 11일부터 이어질 1박2일 간의 광주·전남 투어 첫 방문지로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을 택했다.
안 지사는 새해 벽두인 지난달 8일 광주를 찾아 "김대중 전 대통령은 충청도 시골소년이던 저에게도 위대한 지도자였다. 2008년 최고위원이 된 뒤에는 공약대로 당사 곳곳에 그 분의 사진을 걸었다"며 "김대중 정신과 노무현 정신을 하나로 결합시키겠다. 호남에, 친노(친노무현)에 갇히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달 22일 설 연휴를 앞두고 광주를 찾은 문재인 전 대표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지지모임 '포럼 광주' 출범식에 앞서 센터 1층에 마련된 '김대중홀'에 들러 DJ 흉상에 묵념하고 유품을 둘러봤다. '정권 교체, 응원해 달라'는 방명록도 남겼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10일 발표한 2월 둘째주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에 따르면 안 지사는 호남에서 20% 지지율을 기록, 문 전 대표(31%)를 바짝 추격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안풍'(安風·안철수 바람)의 진원지에서 '또 다른 안풍'(안희정 바람)을 예고하고 있다.
호남 맹주인 국민의당은 당 지도부의 1박2일 호남행 첫 행선지로 '광주 1번지' 전일빌딩을 택했다. 전일빌딩은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현장 조사에서 1980년 5·18 당시 계엄군이 쏜 것으로 보이는 총탄 흔적 180여 개가 발견돼 전국적 관심사로 떠오른 건물이다.
이날 방문에는 박지원 당 대표를 비롯해 주승용 원내대표, 권은희 광주시당 위원장, 김동철 전 비대위원장, 장병완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장, 최경환·김경진 의원 등이 참석해 5·18 진상 규명에 대한 당 차원의 관심도를 적극 반영했다.
국민의당은 5·18 진상 규명을 당론과 대선 공약으로도 비중있게 다루고 있다.
앞서 지난달 22일 광주에 온 안철수 전 대표도 2박3일 일정의 첫 행보로 전일빌딩을 찾았고, 차기 정부에서 반드시 발포명령자를 찾아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국민의당 지도부의 전일빌딩 탄흔지 방문은 사실상 올 들어 두 번째로, 최근 핫 이슈로 떠오르며 '문재인 대세론'에 악재로 작용한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 5·18 망언'에 대한 정치적 항의와 함께 당의 선명성을 부각시키고, 5월의 아픔 상터를 보듬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이처럼 호남정신을 관통하는 DJ와 5·18을 콘셉트로 '호남 대첩'을 나서는 데는 큰 선거 때면 어김없이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에서 몰표를 주는 '전략적 선택'을 해온 데다 '정치 역학구도상 호남의 선택이 야권 대선 주자를 결정한다'는 정가의 정설이 심리적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호남 민심이 늘 선거 풍향계, 돌풍의 진원지, 유권자 반란의 중심축으로 평가받아온 게 사실"이라며 "이 때문에 자연스레 많은 후보들이 '제2의 노무현' '제2의 안풍'을 기대하며 호남에 남다른 공을 들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이 기사는 남도투데이 홈페이지(http://www.남도투데이.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ecn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