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공사 위탁용역 정규직 전환 악용 ‘정원 빼돌리기’

공고에도 없는 임원 전용비서·사장 운전직 몰래 채용
김민종의원 “규정무시 서류전형 합격자 양산 560명 희망고문”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2017년 11월 09일(목) 11:07
채용 비리를 뿌리 뽑기 위해 공기업의 최근 5년간 채용과정 전반을 정밀 점검하는 등 문재인 정부 차원의 특별조사가 시작된 가운데 광주도시철도공사 무기계약직 채용비리에 대한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광주광역시의회 김민종의원(광산4)은 9일 행정사무감사에서 “도시철도공사 무기계약직 채용을 살펴보면 전형적인 채용비리 종합셋트와 같다”고 질타했다.
김의원에 따르면 지난 8월 실시된 광주도시철도공사 채용비리와 관련 새롭게 제기된 의혹으로는 공사가 규정을 어기고 모든 채용관련 서류를 서면결재 처리한 점과
서류전형 5배수 내외의 제한규정을 어기면서까지 최대 33배수의 합격자를 양산하고 한번 채점된 점수를 보정하는 등 매끄럽지 못한 면접으로 취업준비생과 일자리를 찾는 시민에게 상처만 준 것으로 드러났다.
또 합격자 보직배치에서도 무기계약직 전환과는 전혀 상관없는 임원실 비서직으로 2명을 보직변경 배치했으며, 사장차량 운전요원도 기존 무기계약직 분야에 잊지도 않는 보직으로 발령 낸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의 자리마련을 위해 공사는 기존의 비서를 다른 부서로 보내지고, 십여년 동안 차량운전만 해온 직원도 사무직으로 보직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과적으로 규정에 맞지 않는 채용계획과 절차, 불명확한 내용을 담은 채용공고, 이해할 수 없는 면접시험과정, 비전문적인 직원채용, 보직배치 등 외부의 외압이나 채용비리 없이는 설명되지 않는 비정상적인 채용이 이루어진 것이다.
더 큰문제는 채용이 완료되고 난후 정원조정을 통해 비리의혹을 축소시키고 은폐시키려 했다는 점이다.
공사는 이러한 사항들이 문제가 될 것 같아 합격자 발표 후 약 20일이 지난 9.1일자로 공사규정을 서둘러 개정하여 역무미화직을 2명 감원하고 기존에 없던 비서직 2명의 정원을 늘린 것으로 드러나 빈축을 사고 있다.
사후약방문식으로 진행된 정원조정에서는 총330명 정원은 이전과 동일하나 역무 162명(역무160, 비서 2명), 미화 101명, 시설 30명, 정비 27명, 경비 6명 청원경찰 4명 등 현장 안전인력인 미화직은 2명이 감되고, 비서직은 2명이 증가했다.
김민종의원은 “공사의 채용관련 의혹은 파도파도 끝이 없는 화수분”이라며 “자칭 철도전문가라는 사장이 자격을 갖춘 지원자들은 외면한 체 공사업무와 무관한 경력을 가진 사람들만 뽑았다면 그것은 비리가 의심되는 것이 당연한 것이고 아니면 본인의 무능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조만간 정규직 채용에 있어 또 다시 경력직을 면접 등의 방식으로 채용할 것으로 알려져 또 다른 의혹이 예상된다.

남도투데이 namdo2030@naver.com
이 기사는 남도투데이 홈페이지(http://www.남도투데이.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ecnb.co.kr